[Issue] 슈퍼박테리아 비상, 그런데… 한국엔 재래식 무기만 있다

  • 확대
  • 축소

질병관리본부는 2011년 이후 국내에서 수집한 대장균과 폐렴막대균 등 장내세균 9300주 중 세 개의 세포주가 콜리스틴 항생제에 죽지 않았다고 지난해 11월에 발표했다. 콜리스틴은 뛰어난 항균작용으로 ‘인류 최후의 항생제’라고 불리는 약제다. 이형민 질병관리본부 의료감염관리TF 팀장은 “당시 수도권 병원 두 곳과 경북지역 병...(계속)

글 : 김진호 기자
과학동아 2017년 06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