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뉴스] 비밀 임무 수행하고 2년 만에 우주에서 돌아온 X-37B

우주·물리

  • 확대
  • 축소

 
미국 공군이 운용 중인 무인 우주비행선 X-37B가 718일간의 우주비행을 마치고 5월 7일 미국 플로리다 주의 케네디우주센터로 귀환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서 운용한 우주왕복선을 연상케 하는 이 우주비행선은 길이 8.8m, 무게 5t으로 우주왕복선의 4분의 1 정도 크기다. 비행 궤도와 고도를 자유롭게 수정할 수 있으며, 태양전지를 이용해 에너지를 생산하기 때문에 오랜 기간 우주에 머물 수 있다. 2010년부터 지금까지 총 네 차례 우주에 머물면서 베일에 싸인 임무를 수행했다.

미국 공군은 X-37B의 임무가 공군에서 사용할 신뢰도 높은 재사용 무인 우주 시험 플랫폼 기술을 검증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X-37B가 적국을 감시하는 군사용 스파이위성이거나 무기를 우주로 운반하는 운송수단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새로 개발 중인 우주비행선 추진 장치인 전자기파 추진기(EmDrive)나, 홀 효과 추진기(Hall-effect thruster)를 시험할 목적이라는 분석도 있다. 미국 공군은 올해 하반기에 다섯 번째로 X-37B를 우주로 발사할 예정이다.

글 : 최영준 기자
과학동아 2017년 06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