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뉴스] 남극의 ‘피의 폭포’ 미스터리 풀리나

환경·고생물학

  • 확대
  • 축소

 
남극 테일러 빙하 한쪽 끝에 있는 ‘피의 폭포’는 빙하 위로 새빨간 물이 흘러 붙여진 이름이다. 1911년 호주의 지질학자 그리피스 테일러가 처음으로 발견했다. 이후 물에 포함된 철 성분이 산화하면서 빨갛게 보이는 것이라는 결론에 도달했지만 철 성분이 포함된 물이 어디서 흘러오는 지는 미스터리로 남아 있었다.

미국 알래스카 페어뱅크스대(UAF)와 콜로라도 칼리지 등 공동연구팀은 이 물이 테일러 빙하 아래 갇혀있던 호수에서 흘러나오는 것이라고 ‘빙하학’ 4월 24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빙하에 음파를 쏜 뒤 돌아오는 반향을 분석해 빙하 아래 있는 물의 존재를 발견했다. UAF 크리스티나 카르 연구원(박사과정)은 “빙하 주변에서 안테나를 격자 모양으로 움직여, 마치 박쥐가 초음파를 이용해 주변을 보는 것처럼 얼음 안에 있는 물을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doi:10.1017/jog.2017.16

글 : 최지원 기자
과학동아 2017년 06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