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베이터 안전요원 ‘니안 내리나’

퍼즐탐정 썰렁홈즈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103층 스위트룸? 크하핫~.”
썰렁홈즈가 이벤트에 응모했다. 스페인에 있는 ‘레알 노파’ 호텔에서 오픈 기념 이벤트를 하는데, 썰렁홈즈가 도전한 것. 문제를 모두 맞히면 103층 스위트룸을 103일 동안 공짜로 이용할 수 있었다. 썰렁홈즈는 다무러와 함께 스페인으로 향했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엘리베이터입니다. 물론 안전은 기본이지요. 엘리베이터를 타고 문제를 맞혀야 한 층씩 올라갈 수 있습니다.”
엘리베이터 안전요원인 ‘니안 내리나’가 썰렁홈즈에게 안내했다. 엘리베이터는 순식간에 2층으로 올라갔다. 그리고 문제가 시작됐다.

57층, 사칙연산 문제


벌써 57층. 썰렁홈즈는 그 동안 한 문제도 틀리지 않고 잘 맞혔다. 엘리베이터가 57층에 도착하자 문이 열렸다. 이번에도 엘리베이터 문 밖에는 이벤트 퀴즈 문제가 나와 있었다.
“다음은 수학 문제입니다. 잘 보고 답을 맞히기 바랍니다.”
“으악! 내가 가장 싫어하는 수학 문제! 덧셈 뺄셈 문제라면 자신 있는데….”
문제의 답이 무엇일까? 썰렁홈즈가 답을 맞히도록 도와 주자.

문제 1
숫자를 잘 보고 물음표에 들어갈 사칙연산이 무엇인지 생각해 보자. 사칙연산 +, -, ×, ÷는 단 한 번씩만 들어간다.


이미지 확대하기
 

99층,도형 문제

문제를 맞힌 썰렁홈즈는 다시 올라가기 시작했다. 드디어 99층. 엘리베이터 문이 다시 열렸다.
“엘리베이터를 몇 개의 도형으로 만들어 놓았습니다. 도형을 잘라 붙이면 엘리베이터 모양이 되죠. 도형을 다르게 배치해 놓았을 때 어떤 그림이 맞을까요?”
문제처럼 엘리베이터를 단순하게 도형으로 그려 놓은 그림이 있다. 그 도형을 분리해서 모아 놓았을 때 맞는 그림은 무엇일까?

문제 2
그림이 네 개 있다. 처음 그림과 같은 도형이 있는 그림은 과연 어떤 것일까? 도형이 더 있어도 안 되고, 부족해도 안 된다.


이미지 확대하기
 

102층,알파벳 문제

102층에 도착했다. 드디어 마지막 문제. 한 문제만 더 맞히면 성공할 수 있다.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자 썰렁홈즈는 2초간 당황했다. 생각지도 않게 업새블라가 문 앞에 서 있는 게 아닌가.
“우하하~, 썰렁홈즈! 마지막 문제는 내가 내도록 하지~. 아주 간단한 빈 칸 채우기 문제~!
빈 칸을 모두 채우고 나면, 발명가 이름을 맞힐 수 있다. 안전장치를 단 최초의 엘리베이터를 발명한 사람은 누구일까?”

문제 3
악당 업새블라가 네 가지 그림을 보여 주었다. 각각 빈 칸에 들어갈 알파벳을 적어 보고, 붉은 색 칸에 들어갈 알파벳을 연결해서 발명가 이름을 찾아보자.


이미지 확대하기
 

정답과 해설
1. 20×7÷2-15+2=57
7이나 15로 나누면 나누어 떨어지기 어렵다는 점을 생각하면 답을 빠르게 구할 수 있어요.
2. 3번 1번에는 도형 하나가 빠져 있고, 2번에는 없는 도형이 있어요.
3. OTIS. 미국의 발명가인 엘리샤 오티스는 1853년 뉴욕에서 열린 국제박람회에 안전장치를 부착한 엘리베이터를 발명해 소개했다.

레알 노파 103층 스위트룸


이미지 확대하기
 

“네~, 문제를 모두 맞히셨습니다. 이벤트의 주인공은 썰렁홈즈~! 바로 103층 스위트룸으로 안내합니다!”
썰렁홈즈는 다무러와 함께 눈물을 흘리며 부둥켜 안았다.
“저희 103층 스위트룸은 독특합니다. 세계 평화를 위해 아프리카 난민들이 얼마나 힘들게 생활하고 있는지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특수 시설을 갖춰 놓고 있습니다~.”
썰렁홈즈는 103일 동안 거의 못 먹고 땡볕에서 기아체험을 하게 됐다. 썰렁홈즈 이번 기회에 살 좀 빠지겠네.

일러스트 : 김석
 

글 : 김원섭 편집장
글 및 사진 : 조승호 박사
도움 : 창의발명교육과
도움 : 창의인재육성팀
어린이과학동아 2012년 08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