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따운 꽃집 주인 ‘꺼끄니 꼬단파라’

  • 확대
  • 축소


화창한 봄날, 썰렁홈즈는 겨우내 칙칙했던 탐정 사무실의 분위기를 바꾸고자 꽃집으로 향했다. 그곳에서는 아리따운 꽃집 주인 ‘꺼끄니 꼬단파라’가 꽃에 물을 주고 있었다. 그 모습을 보고 첫눈에 반한 썰렁홈즈는 꽃을 사서 고백하기로 마음 먹었다. 그런데 이게 웬일! 꺼끄니 꼬단파라가 꽃을 팔지 않겠다고 하는 게 아닌가!
“사람들이 막상 꽃을 사간 뒤에는 꽃을 함부로 대하는 모습에 상처를 받아서 이제는 아무에게나 꽃을 팔지 않기로 했어요.
단, 꽃을 사랑하는 마음을 보여 준다면 얘기는 달라지지요.”



미션1 꽃밭을 나누어라!

꺼끄니 꼬단파라는 꽃을 사랑하는 마음을 보여 달라며 다짜고짜 썰렁홈즈를 꽃집 뒤켠에 있는 꽃밭으로 데려갔다. 다섯 개의 직선으로 구역이 나눠진 꽃밭에는 작은 꽃 모종들이 자라고 있었다.
“저는 이 꽃밭을 아름답게 꾸미고 싶어요. 그러려면 한 구역에 하나의 꽃만 배치해야 해요. 그런데 지금은 한 구역에 여러 개의 꽃이 들어가 있죠. 하나의 꽃이 하나의 구역에 들어갈 수 있도록 꽃밭을 다시 나눠 주세요.”



미션2 꽃밭에 물 주기!

꽃밭을 나누는 일을 무사히 마치자마자 꺼끄니 꼬단파라는 썰렁홈즈를 요상하게 생긴 꽃이 심어져 있는 곳으로 데려갔다. 그리고는 꽃에 물을 줘 달라고 요청했다.
“이 꽃은 물을 0.5리터 먹으면 꽃잎이 하나 생기는 신기한 꽃이에요. 하루에 꽃잎이 최대 3장까지 생기지요. 현재 꽃잎은 3개가 있는데, 이 꽃을 주문한 고객은 꽃잎이 27개인 꽃을 원해요. 물을 얼마나, 며칠 동안 주어야 고객에게 꽃을 가져다 줄 수 있을까요?”



미션3 꽃을 골라라!

“휴우~, 저 이제 꽃을 살 자격이 있나요?”
빨리 꽃을 사서 고백하고 싶은 썰렁홈즈. 하지만 썰렁홈즈의 말을 듣는 둥 마는 둥 꺼끄니 꼬단파라는 썰렁홈즈를 다시 꽃가게 안으로 데려갔다. 그곳에는 아름답게 핀 장미꽃송이가 어지럽게 널려 있었는데….
“아직 꽃을 사랑하는 마음을 좀더 보여 주셔야 해요. 이 중에서 맨위에서부터 세 번째, 다섯 번째, 여섯 번째 있는 꽃을 골라내 예쁘게 꽃다발을 만들어 주세요.”



미션4 꽃 모양 창문을 만들어라!

썰렁홈즈가 자신이 만든 아름다운 꽃다발을 들고 꺼끄니 꼬단파라에게 고백을 하려는 순간, 꺼끄니 꼬단파라는 저 위를 가리키며 말했다.
“당신은 정말 꽃을 사랑하는 마음이 가득하군요. 하지만 전 아무데서나 고백 받고 싶지 않아요. 꽃 모양의 창문 아래에서라면 또 모를까…. 전 꽃을 사랑하는 사람이거든요.”
“꽃 모양 창문이요? 그까이꺼 제가 만들어 드리죠! 음하하하하!”


썰렁홈즈, 고백 성공?


“긴 생머리, 영롱한 눈, 그리고 허스키한 목소리까지~. 제 마음을 받아 주세요!”
“썰렁홈즈님, 저는 당신의 고백을 받아들일 수 없어요. 흑….”
헉! 그랬다. 사실 꺼끄니 꼬단파라는 긴 머리와 아름다운 눈을 가진 남자였던 것이다.
“제가 언제 여자라고 했나요? 꽃 값이나 내욧!”
이후 썰렁홈즈는 꽃가게 근처는 얼씬도 안 한다나 뭐라나.

글 : 고선아 편집장 sunnyk@donga.com
그림 : 김석
어린이과학동아 2015년 08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