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최초 필즈상 수상자 미르자카니 눈을 감다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2014년 서울에서 열린 세계수학자대회에서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 필즈상 수상자가 나왔다. 이란 출신의 마리암 미르자카니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수학과 교수다. 미르자카니 교수는 기하학과 곡면의 역학을 다룬 공로로 필즈상을 받았다. 그러나 3년이 채 지나지 않은 지난 7월 15일, 안타깝게도 유방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미르자카니 교수의 삶은 어땠으며 그의 업적은...(계속)

글 : 조혜인 기자(heynism@donga.com)
수학동아 2017년 09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