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고치는 수술 로봇 ‘닥터 허준’

침 대신 내시경 들었다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2018년 10월 24일 오전 9시, 모든 역량을 발휘해야 할 순간이 왔다. 먼저 경막외강으로 투입할 카테터를 로봇 팔에 설치한 뒤 조이스틱을 움직여 작동 여부를 시험했다. 결과는 고무적이었다. 앞뒤 그리고 상하좌우 모든 방향으로 카테터가 원활하게 움직인 것이다. 이제 가장 중요한 임무가 남았다. 경막외강으로 카테터를 진입시켜...(계속)

글 : 신동아 신촌 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교수
사진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에디터 : 신용수
과학동아 2018년 12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