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뉴스] 새들도 문장으로 대화한다

생물․생명공학

  • 확대
  • 축소
복잡한 문장을 만들어 의사소통하는 능력이 사람에게만 있는 것은 아니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위스 취리히대 미카엘 그리저 교수팀은 일본의 박새가 서로 다른 의미의 두 소리를 조합해 제3의 의미를 전달한다고 밝혔다.

보통 박새는 약 10가지의 소리로 의사소통을 한다. 그중에는 천적이 접근했을 때 내는 ‘조심해’에 해당하는 소리와, 먹이를 찾았거나 구애를 할 때 내는 ‘이리와’에 해당하는 소리가 있다. 연구팀은 박새들이 천적에 맞서 싸워야 할 때 ‘조심해’와 ‘이리와’에 해당하는 소리를 연달아 내며 무리를 짓는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팀이 이것을 녹음해 ‘이리와’와 ‘조심해’ 순서로 들려줬을 때는 박새들이 무리를 짓지 않았다.

연구팀은 ‘조심해’와 ‘이리와’를 순서대로 조합할 때 ‘무리를 지으라’는 새로운 의미가 만들어진 것이라고 추정했다. 그리저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언어가 발달한 과정을 알아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3월 8일자에 실렸다.

글 : 서동준 기자
과학동아 2016년 04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