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Issue] 오존층 파괴 신종 범인 발견

  • 확대
  • 축소
그간 주목하지 않았던 새로운 물질이 오존층 파괴 주범으로 떠올랐다.

디클로로메탄 등 대기 중에서 빠르게 분해되는 초단기수명물질(VSLS)로, 지표 근처의 오존층을 주로 파괴한다. 인위적으로 만들어지는 양이 적어 몬트리올 의정서 협약 당시 규제물질에 포함되지 않았는데, 산업 공정에서 쓰는 VSLS 양이 최근 급격히 늘었다.


글 : 우아영 기자 wooyoo@donga.com
과학동아 2015년 05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