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뉴스] 해왕성, 생각보다 파랗지 않다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해왕성(Neptune)은 로마 신화에 등장하는 바다의 신 ‘넵투누스(Neptunus)’의 이름을 딴 태양계 마지막 행성이다. 1989년, 보이저 2호가 근처를 통과하면서 찍은 해왕성은 그 이름에 걸맞게 깊은 바다처럼 짙푸른색을 띠었다. 그런데 사진이 찍히고 35년이 지난 후인 2024년, 해왕성이 보이저 2호가 찍은 사진만큼 푸르지 않...(계속)

글 : 이창욱 기자
과학동아 2024년 02호

이전
다음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