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소설] 완벽한 돌봄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끼잉, 하는 소리에 번쩍 눈을 떴다. 깜빡 낮잠에라도 빠졌던 걸까?소파에서 몸을 일으키고는 옆에 놓인 생수병을 들어 물을 마셨다. 덕구가 발치에 깔린 러그에서 기지개를 켜고 있었다. 덕구는 나의 반려견이다. 어미개와 함께 보호소에 버려졌던 녀석을 데려온 게 벌써 십 년 전이니, 우리는 함께 나이를 먹어가고 있는 셈이다.“덕구 잘 잤어?...(계속)

글 : 김희선
과학동아 2023년 10호

이전
다음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