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순찰대원 고딱지]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라하과통 을션미!"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딱지는 풀밭 위에 벌러덩 드러누웠습니다. 그러자 포근한 풀의 감촉이 느껴졌습니다. 딱지는 그 상태에서 마치 통나무처럼 몸을 옆으로 굴렸습니다. 울타리에 부딪히면 또 다른 방향으로 데구르르 굴렀습니다. 그렇게 빠진 곳 없이 몸을 굴리고 있을 때 옆구리에 따끔한 느낌이 났습니다. ‘아얏! 찾았다!’딱지는 얼른 일어났습니다. 옆구리...(계속)

글 : 고호관(SF 소설가)
어린이수학동아 2022년 12호

이전
다음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