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오의 나라

    지오의 나라

    수학동아 2011년 04호

    제 12 화 다시 만난 연월기지난 줄거리 - 지오 일행은 힘들여 완성한 연월기로 시간여행을 떠났으나 실패했고, 궁궐에서 쫓겨났다. 지오는 공주가 준 지도를 받고 연월기가 버려진 곳을 찾아 나서는데…….산은 골이 깊고 험했다. 먹빛 같은 어둠이 이미 산등성이를 점령한 터라 눈을 뜨고도 앞을 분 ...

  • 염색의 진화, 쪽빛부터 카멜레온까지

    염색의 진화, 쪽빛부터 카멜레온까지

    과학동아 2010년 08호

    날씨가 추워지면 어두워지는 코트, 물속에 들어가면 색이 달라지는 수영복, 보는 방향에 따라 수천 가지의 색을 띠는 드레스. 아침마다 어떤 색의 옷을 입을지 고민하지 않아도 되는 시대가 온 걸까. 꽃이나 열매로 천을 물들이던 염색 기술이 과학과 만나 점점 화려하게 진화하고 있다.밝은 옷을 입 ...

  • 천 년을 견디는 종이 ‘한지’

    천 년을 견디는 종이 ‘한지’

    과학동아 2010년 02호

    “지천년 견오백(紙千年 絹五百)”이라는 말이 있다. ‘종이는 천 년을 가고 비단은 오백 년을 간다’는 의미다. 실제로 우리나라에서는 1200년 전에 만들어진 종이 인쇄물이 발굴됐다. 바로 1966년에 경주 불국사 석가탑을 보수하기 위해 해체하는 과정에서 발견된 ‘무구정광대다라니경(無垢淨光大 ...

  • 조물조물~ 내 손으로 만드는 자연의 색!

    조물조물~ 내 손으로 만드는 자연의 색!

    어린이과학동아 2009년 08호

    온 세상이 알록달록하게 변신하는 봄이야~. 우리 주변에 있는 물건도 노란 개나리, 분홍 진달래, 파란 하늘, 초록 새싹을 닮은 아름다운 색으로 물들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래! 따뜻한 봄날, 명예기자와 함께 방법을 찾아 길을 나서 보자. 봄의 색깔을 찾아서봄을 닮은 색을 찾아 간 곳은 바 ...

  • 박물관 불청객을 잡아라!

    박물관 불청객을 잡아라!

    과학동아 2009년 04호

    4월이면 박물관은 활기가 넘친다. 겨우내 쌓인 먼지를 털어버리고 새봄을 맞으며 찾아올 관람객을 맞을 준비가 한창이기 때문이다. 그중에서도 박물관 소장품 보존실에서는 ‘특별한 손님’을 대비한다는데…. 박물관 ‘불청객’인 해충으로부터 문화재를 보호하기 위한 손길이 바빠지고 있다.오 ...

  • 버섯과 곤충의 각별한 인연

    버섯과 곤충의 각별한 인연

    과학동아 2008년 03호

    균사를 넣어 먹기 좋게 부식된 톱밥은 애벌레에게 훌륭한 먹이다.또 초록빛 비단벌레는 구름버섯이 썩힌 단풍나무에 알을 낳는다. 역시 버섯 균사가 분해한 나무는 애벌레가 소화하기 쉬운 먹이가 된다. 버섯벌레, 거저리처럼 작은 딱정벌레는 아예 버섯 속에 들어가 집을 짓고 알을 낳기도 한다. ...

  • 조선조류열전

    조선조류열전

    과학동아 2008년 01호

    1910년 일제는 조선의 국권을 빼앗은 뒤 창덕궁의 이름을 창경원으로 바꾸고 벚꽃나무를 잔뜩 심었다. 조선왕조가 27대 519년만에 멸망하자 비운의 임금 순종은 오락장으로 변한 창덕궁에 머물며 하릴없이 동물원을 오갔다. 일본이 수탈해간 것은 비단 쌀과 광물자원뿐이 아니었다. 이들은 조선을 누 ...

  • PART1 호모 에렉투스는 인류 최초의 요리사?

    PART1 호모 에렉투스는 인류 최초의 요리사?

    과학동아 2007년 12호

    “인간의 치명적인 약점은 세 끼 밥을 먹어야 살 수 있다는 것이다.”중국의 대문호 루쉰(魯迅)의 말대로 아무리 고상한 사람도 시장기가 돌면 책을 덮고 먹을 것을 찾아 나서기 마련이다. 그러나 생각을 달리해보면 끼니 때만 잠깐 먹는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순수하게 음식을 씹는 데만 걸리는 ...

  • PART2. 향기의 힘!

    PART2. 향기의 힘!

    어린이과학동아 2007년 08호

    향기는 메시지를 싣고“음~, 부드러운 향기. 나를 부르는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어디 한번 가 볼까?”수컷 나방이 향기에 끌려 날아들었다면 암컷 나방의 향기 신호 보내기는 성공!사람들이 언어로 생각을 전하듯 생물들은 향기로 이야기를 한다. 굳이 향기가 아니라도 소리나 몸짓으 ...

  • 체험! 생명과학의 현장!

    체험! 생명과학의 현장!

    과학동아 2007년 05호

    크기와 생김새가 똑같은 개 두 마리가 있다. 전체적으로 검은 털이 온몸을 뒤덮고 턱과 가슴, 앞발에 난 흰 털이 개를 더욱 돋보이게 한다. 쌍둥이인 줄 알았는데 아비 개의 체세포에서 복제한 부자지간이란다. ‘스너피’라 불리는 이 개뿐만이 아니다. 이곳에는 국내에서 복제된 동물과 자연에 존 ...

  •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