긱블 메이킹 현장 급습, 다마스쿠스 호미 머신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쓸모 있는 물건은 이마트에 가서 찾으세요.”쓸모없는 물건을 만든다고 당당히 말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쓸모는 없을지언정 반드시 재미는 있는 물건들을 만들죠. 그 주인공은 바로 과학공학 콘텐츠 제작소 ‘긱블’입니다. 긱블은 자신들이 직접 기획하고 제작한 물건들을 영상에 담아 업로드하는 채널을 2017년부터 운영하고...(계속)

글 및 사진 : 서동준 기자 기자 bios@donga.com
도움 : 긱블
과학동아 2019년 12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