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폴로 7호, 우주에서 감기에 걸리다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아폴로 7호 사령선 앞에서 활짝 웃고 있는 돈 아이셀, 월터 시라, 월터 커닝햄(왼쪽부터). 아폴로 7호 사령선은 이전에 비해 훨씬 넓어졌지만, 성인 남성 세 명이 11일간 지내기에는 여전히 불편한 점이 많았다. 아폴로 계획에서 최초로 인간이 탑승한 임무는 아폴로 7호다. 1968년 10월 11일 발사돼 11일 남짓 지...(계속)

과학동아 2019년 07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