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학자의 한국 우주인 도전기 한국형 SF소설 ‘중력’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2006년 한국에서 처음으로 우주인 선발 공고가 있었다. 10대 학생부터 중년의 대기업 사장, 생물학 연구원까지 우주를 꿈꾸던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선발에 지원했다. TV에서는 그들의 열정적인 모습을 강조했지만, 현실은 고달프고 힘든 상황이었다. 지원자들은 생업이 걸린 현실의 많은 부분을 포기하면서도 일상의 중력에서 벗어나려는 도전...(계속)

글 : 전봉관
에디터 : 이영혜 기자 기자 yhlee@donga.com
과학동아 2019년 06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