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돼지는 죽었는데, 뇌세포는 부활 BRAIN ALIVE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프랑스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소설 ‘뇌’에서 식물인간의 뇌가 비록 작동하지 못하더라도 그 능력만큼은 끝이 없음을 보여줬다. 육체로부터 온전히 양분을 공급받을 때 뇌의 능력은 실로 한계가 없다. 하지만 육체와 분리된 뇌는 너무나 미약한 존재처럼 금세 허물어진다. 현재 과학기술로는 여전히 모르는 게 훨씬 많은 뇌. 죽어버린 뇌세포를 살...(계속)

기획 : 김진호기자 기자 twok@donga.com
과학동아 2019년 06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