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혀의 진화] 영장류에서 인간으로 자유를 얻은 혀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인간과 분류학적으로 가장 가까운 유인원은 두 살 아기와 비슷한 발성 구조를 갖는다. 인간처럼 정확한 발음을 만들지 못하고 옹알이에 가까운 발성을 한다. 복부와 폐에 위치한 근육의 압력으로 뿜어져 나온 공기가 이동하는 통로인 후두가 혀 바로 밑에 붙어 있기 때문이다. 인간은 직립보행을 하게 되면서 후두와 혀 사이의 거리가 멀어졌다. 신경 언어학적인...(계속)

글 : 김진호기자 기자 twok@donga.com
과학동아 2019년 05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