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 새 애국가 담아낸 3D 음향기술

눈 감으면 여기가 콘서트홀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이 마이크를 전부 쓰신다고요?” 1월 8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JCC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진행된 빈필하모닉 앙상블의 클래식 음반 녹음 현장을 찾았다. 녹음 중 휴식 시간, 잠시 양해를 구하고 홀에 들어섰다. 바이올린, 첼로, 콘트라베이스, 팀파니 등 악기들 사이사이에 마이크 20여 개가 서 있었다....(계속)

글 : 신용수 기자 credits@donga.com
과학동아 2019년 02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