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 3. 패딩은 왜 깃털을 사랑하나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깃털은 태생부터 보온력을 타고났다. 그 중에서도 으뜸은 솜털이다. 이은옥 국립생태원 생태연구본부 융합연구실 선임연구원은 “여러 솜털끼리 얽힐 때 그 사이 공간에 공기가 갇힌다”며 “게다가 솜털 내부에도 수없이 많은 ‘공기방’이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깃털의 깃가지를 현미경...(계속)

글 : 서동준 기자 ipf2002@donga.com
과학동아 2018년 12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