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리학상 - 고출력 레이저 시대를 열다

고출력 레이저 시대를 열다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올해 노벨 물리학상은 새로운 레이저 기술을 개발한 제라르 무루 프랑스 에콜 폴리테크니크 명예교수, 도나 스트리클런드 캐나다 워털루대 교수와 레이저의 새로운 활용을 개척한 아서 애슈킨 전 미국 벨연구소 연구원 등 3명에게 돌아갔다. 일반적으로 노벨상이 한 가지 연구에 주어지던 것과 달리 올해는 레이저 분야의 2가지 연구에서 공동수상자가 나왔다. 무루 교수와 ...(계속)

에디터 : 서동준 기자 기자 bios@donga.com
과학동아 2018년 11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