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plant] 그는 나에게 고마워할 것이다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이 박사님, 이제 그만 하시죠. 손에 든 거 내려놓고 저희와 함께 가셔야겠습니다.”갑자기 들이닥친 저 경찰들이 무슨 말을 하는지 잘 모르겠다. 시체를 절도했다느니, 생명윤리법 위반이라느니. 마지막엔 살인죄까지 들먹인다.억울하다. 살인죄는 무슨, 나는 사랑한 죄밖에 없다. 내게서 도망치는 그를 급히 쫓아갔을 뿐인데. 돌진하는...(계속)

과학동아 2018년 08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