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뉴스] 폭력범죄, 뇌 전기자극으로 예방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싱가포르 난양공대(NTU)와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연구팀이 폭력성과 관련된 뇌 영역에 전기자극을 주면 공격 성향이 줄어든다는 사실을 실험으로 입증했다.


연구팀은 뇌의 전두엽 피질이 손상을 입어서 활성이 약화되면 폭력적인 성향을 띤다는 사실에 착안해 실험을 계획했다.

 

건강한 성인 실험참가자 86명 중 43명에게 20분간 ‘경두개 직류 자극(tDCS)’ 방식으로 전전두엽 피질에 2mA(밀리암페어)의 전기를 흘려 보냈다. 전기 자극은 전두엽 피질의 활성을 향상시키는데, 이때 폭력적인 성향이 줄어드는지 살펴보기 위해서다.


그 뒤 참가자 전원은 폭력적인 내용이 포함된 가상 시나리오 두 개를 읽었다. 하나는 여자 친구와 이야기하는 남자를 병으로 내려치는 것이었고, 하나는 데이트 강간에 대한 것이었다. 시나리오를 읽은 뒤 참가자들에게 자신이 실제로 시나리오의 주인공처럼 행동할 가능성을 점수로 표시하도록 했다.


그 결과 뇌에 전기 자극을 받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신체적 폭력을 저지를 확률이 약 47%, 성적 폭력을 저지를 확률이 약 70%나 낮았다.


애드리안 레인 펜실베이니아대 범죄학, 정신의학, 심리학과 교수은 “더 많은 연구를 통해 효과를 확실히 입증한다면, 향후 실제 범죄자들에게 이 치료법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신경과학 저널’ 7월 2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doi:10.1523/
JNEUROSCI.3317-17.2018

글 : 서동준 기자
과학동아 2018년 08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