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양서류 흑사병 발원지가 한국?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국제 공동연구진이 전 세계에서 모은 항아리곰팡이 시료 234개를 분석한 결과 크게 네 가지 혈통으로 구분됐다. 그 가운데 셋은 한국의 무당개구리(사진)에서 발견된 항아리곰팡이 혈통에서 파생된 것으로 확인됐다.국제 공동연구진이 전 세계에서 모은 항아리곰팡이 시료 234개를 분석한 결과 크게 네 가지 혈통으로 구분됐다. 그 가운데 셋은 한국의 무당개구리(사진)에서 발견된 항아리곰팡이 혈통에서 파생된 것으로 확인됐다.

5월 11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의 표지논문으로 의미 있는 연구 결과가 실렸다. 지난 25년간 개구리를 비롯해 전 세계 양서류의 30%를 감염시켜 일부 종(種)은 지구상에서 자취를 감추게 만든 병균, ‘항아리곰팡이(Batrachochytrium dendrobatidis)’의 출처가 밝혀진 것이다. 그런데, 발원지...(계속)

글 : 최영준 기자
과학동아 2018년 07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