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뉴스] 스스로 광합성하는 인공세포 개발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신관우 서강대 화학과 교수팀은 성균관대, 미국 하버드대와 공동으로 빛을 사용해 스스로 에너지를 생산하는 인공세포(사진)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현재까지 개발된 인공세포 중 가장 진화한 형태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바이오테크놀로지’ 5월 28일자에 실렸다.

 

연구팀은 시금치의 광합성 단백질과, 박테리아의 광전환 단백질을 추출해 생체에너지(ATP)를 생산할 수 있는 인공 미토콘드리아를 제작했다. 이후 이 미트콘드리아를 인공세포막에 삽입해 인공세포를 완성했다. 개발된 인공세포는 골격 단백질을 스스로 합성하고, 빛에 반응해 움직였으며, 한 달 가량 대사 활동을 유지했다. 인공세포는 향후 세포 내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대사활동 중에서 비정상적인 대사의 원인을 밝히는 것은 물론, 기능이 저하된 세포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 교수는 “살아있는 생명체에 가장 근접한 인공세포를 제작한 것”이라며 “스스로 외부환경에 적응하고 성장하는 생명체를 인간이 만들어낼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한 기회”라고 말했다.

 

doi:10.1038/nbt.4140

글 : 권예슬 기자
과학동아 2018년 07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