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 3. 기후변화의 바로미터 극지는 미래다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극지는 기후를 보는 바로미터다. 극지에 쌓인 기후자료를 복원해 과거에 기후가 어떻게 변했는지 파악하고, 현재 기후변화가 얼마나 빠르게 진행되는지 정량화함으로써, 미래 기후의 변화를 가장 잘 예측할 수 있다.   눈과 얼음이 사라지다 “극지는 전 지구에서 기후변화에 가장 민감한 지역입니다. 눈과 얼음으로 뒤덮여 ...(계속)

글 : 이영혜 기자
과학동아 2018년 03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