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뉴스] 이것이 진짜 ‘입체 홀로그램’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연구팀이 영화 ‘스타워즈’의 홀로그램을 패러디한 홀로그램 영상. 레이저로 공기 중의 부유입자를 조종하고 거기서 산란된 빛을 이용했다.연구팀이 영화 ‘스타워즈’의 홀로그램을 패러디한 홀로그램 영상. 레이저로 공기 중의 부유입자를 조종하고 거기서 산란된 빛을 이용했다.

 

 

SF영화의 단골 소재인 3차원 홀로그램을 실제로 보게 될 날이 머지않았다. 대니얼 스몰리 미국 브리검영대 교수팀은 공기 중에 3차원 이미지를 띄우는 홀로그램 기술을 개발해 국제학술지 ‘네이처’ 1월 24일자에 발표했다.

 

지금까지 개발된 홀로그램 기술들은 공기 중에 띄운 물체를 볼 수 있는 시야각이 매우 좁거나, 눈에 입체안경 등을 쓰고 봐야 하는 기술적인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연구팀은 맨눈으로 어느 각도에서나 볼 수 있는 3차원 입체 홀로그래피 영상을 공중에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 이를 이용해 날갯짓하는 나비와 영화 ‘스타워즈’에 등장하는 홀로그램을 패러디했다.

 

연구팀은 공기 중 부유입자에 주목했다. 기존 기술처럼 얇고 투명한 막에 이미지를 구현하는 것이 아니라, 레이저로 공기 중 부유입자의 움직임을 조종하면서 동시에 입자가 산란시킨 빛을 이용해 원하는 형태의 영상을 만들었다.

 

부유입자를 이용하기 때문에 어느 각도에서나 볼 수 있다. 약 10μm(마이크로미터·1μm는 100만 분의 1m) 정도의 부유입자가 픽셀 역할을 한다. 스몰리 교수는 “빛과 입자를 이용해 공중에서 3D프린터로 원하는 물체를 출력하는 기술에 비유할 수 있다”고 말했다.

 

doi:10.1038/nature25176

글 : 최영준 기자
과학동아 2018년 03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