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뉴스] 평창 하늘 수놓은 1218대 드론 군무

위치, 통신, 제어 기술의 삼박자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어둠 속을 비추던 반딧불이가 비둘기가 돼 평창 하늘로 날아올랐다. 스키장 슬로프로 향한 비둘기는 스노보더로 변해 설원 위를 질주했다. 이후 순식간에 올림픽을 상징하는 오륜기로 바뀌더니 다시 한번 영롱한 광채를 뽐냈다. 2월 9일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을 시청하던 전 세계 25억 명의 시선을 사로잡은 한 겨울밤의 쇼는 드론 1218대가 하늘을 누비며 만들어낸 ...(계속)

글 : 권예슬 기자
과학동아 2018년 03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