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요즘 ‘핫’한 롱패딩, 한국 겨울엔 필요 없다?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얇은 다운점퍼도 보온력은 비슷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한국 겨울에 패딩이 꼭 필요한 건 아닙니다. 의류의 보온성은 ‘클로(Clo)’라는 단위를 쓰는데요, 바람이 초속 0.1m로 불고 주위 온도가 21도일 때 사람이 안락함을 느낄 수 있는 보온 상태(1m2당 열 58와트(W) 발산)를 1클로...(계속)

글 : 우아영 기자
과학동아 2018년 01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