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 1. 그 男자의 ‘개기름’ 그 女자의 콜라겐

남녀 피부 차이 분석

  • 확대
  • 축소

 고백건대, 기자는 화장품의 1도 몰랐다. 30년 넘게 살면서 헤어 왁스를 제외하고는 화장품을 사 본 기억이 없다. 스킨과 로션은 며칠에 한 번 썼다. 나름 깨끗한 피부라는 ‘근자감(근거 없는 자신감)’에 피부를 관리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다. ‘화알못’ 기자가 화장품 기사를 쓰자니 피부를 알아야 ...(계속)

글 : 최영준 기자
과학동아 2017년 10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