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 2. 미생물은 모든 것을 알고 있다

  • 확대
  • 축소

현장에는 생각보다 많은 것이 남겨져 있다. 머리카락이 없다고, 지문이 없다고 끝난 것이 아니다. 민정의 집도 그렇다. 나름 자신의 흔적을 지운다고 장갑을 끼고, 여기저기를 물로 닦았겠지만 미처 없애지 못한 증거들이 집안 곳곳에 남아있다. 바로 미생물이다. - 진원의 독백 # 민정의 집을 찾은 진원​사람 사는 것 다 비슷하다고 하지만, 천만...(계속)

도움 : 대검찰청 과학수사부
사진 : 이서연
기타 : [​기획·진행] 최지원 기자
과학동아 2017년 08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