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뉴스] 예쁜꼬마선충으로 항암제 독성 평가한다

  • 확대
  • 축소
항암제를 먹이지 않은 예쁜꼬마선충(왼쪽, 대조군)에 비해 항암제를 먹인 예쁜꼬마선충(오른쪽)의 성장이 더 느리고 알을 훨씬 적게 낳았다.항암제를 먹이지 않은 예쁜꼬마선충(왼쪽, 대조군)에 비해 항암제를 먹인 예쁜꼬마선충(오른쪽)의 성장이 더 느리고 알을 훨씬 적게 낳았다.
 

강경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강릉분원 천연물연구소 시스템천연물연구센터 박사팀이 예쁜꼬마선충(C. elegans)을 이용해 항암제 독성을 평가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식의약품, 화장품 등을 개발하는 바이오산업에서는 제품의 안전성을 담보하기 위해 반드시 독성을 평가해야 한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쥐나 토끼, 개와 같은 포유동물을 희생시켜야 해 생명윤리 문제가 있었다.

연구팀은 예쁜꼬마선충에 항암제를 먹인 뒤 행동과 성장 등을 관찰한 결과 벌레의 크기 변화, 알의 개수, 알의 부화 속도, 생식세포의 형태 등을 통해 항암제의 독성을 가늠할 수 있었다. 기존 독성평가 방법으로는 실험용 쥐 100마리를 희생시켜야 하고 실험 기간도 한 달이 걸렸던 반면, 이번에는 포유동물의 희생 없이 일주일이면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강 박사는 “예쁜꼬마선충은 비록 벌레지만, 소화기관이나 신경기관 등이 사람과 비슷하다”며 “향후 다양한 식의약품의 효능을 발굴하거나 약물의 작동원리를 밝히는 데에도 요긴하게 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환경독성’ 6월호 표지논문으로 실렸다. doi:10.1002/tox.22406

글 : 우아영 기자
과학동아 2017년 07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