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eer] 사람과 컴퓨터를 잇는 다리를 만든다

서울공대카페 53 컴퓨터공학부

  • 확대
  • 축소

거대한 테이블이 눈에 띄었다. 평범해 보였지만 가만히 들여다보니 디스플레이였다. 화면을 꾹꾹 누르고 있자니 서진욱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가 멀리서 멀티탭을 가지고 와 테이블의 전원을 켰다. 익숙한 윈도우 시작 화면이 뜨고, 여러 단어들이 서로 다른 크기로 배열됐다. 서 교수가 화면 속 단어들에 손을 대자 단어의 크기가 커지고 오른쪽으로 움직이자 단어들의 ...(계속)

글 : 최지원 기자
사진 : 현진
과학동아 2017년 06호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결제
(500원)
기간결제
(30,000원 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