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뉴스] 혈당과 안압, 콘택트렌즈로 한 번에 본다

국내 과학계 뉴스

  • 확대
  • 축소
콘택트렌즈로 혈당과 안압을 측정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박장웅 UNIST 신소재공학부 교수팀은 당뇨병과 녹내장을 실시간으로 진단할 수 있는 콘택트렌즈용 센서를 개발해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4월 27일자에 발표했다. 현재 혈당 측정은 작은 침으로 피를 뽑아서 하는데, 눈물로도 측정할 수 있다. 그 때문에 혈당을 측정하는 콘택트렌즈를 개발하려는 시도가 많았다. 하지만 센서의 전극을 투명하게 만들기가 어렵고, 소재도 플라스틱이어서 상용화가 어려웠다.

박 교수팀은 금속 나노와이어와 그래핀을 이용해 투명하고 유연한 센서를 개발하고, 시중에 판매 중인 콘택트렌즈에 적용하는 데 성공했다. 이 센서에 얇은 유전물질을 삽입해 안압을 재는 데도 성공했다. 혈당과 안압을 동시에 측정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 센서는 무선으로 신호를 전달하고 충전하는 안테나를 사용하기 때문에 배터리 없이 작동한다. 연구팀이 살아 있는 토끼의 눈에 이 렌즈를 적용해서 실험한 결과, 렌즈가 변형되거나 눈물 속에 이물질이 들어 있어도 혈당과 안압을 제대로 측정했다. 박 교수는 “배터리가 필요 없는 무선 스마트 콘택트렌즈 센서를 실현시킬 방법을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doi:10.1038/ncomms14997

글 : 최영준 기자
과학동아 2017년 06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