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역학 논쟁 중 탄생한 슈뢰딩거 캣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19세기 말까지 물리학자들은 아이작 뉴턴이 만든 고전 역학으로 모든 자연 현상을 설명할 수 있다고 믿었어. 프랑스 수학자 피에르 시몽 라플라스는 우주에 있는 모든 입자의 위치와 현재 속도를 알면 우주의 미래를 계산할 수 있다고도 말했지. 문제는 고전 역학으로는 원자, 전자, 소립자 같이 작은 입자, 즉 양자의 움직임을 예측할 수 없다는 ...(계속)

글 : 김우현 기자 기자 mnchoo@donga.com
수학동아 2019년 12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