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과 물리학을 잇는 다리를 건설하다

2019 아벨상 수상자 카렌 울렌백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이번 수상이 새로운 세대의 여성들이 수학의 길로 가는데 용기를 북돋우길 바랍니다.” 거침없고 당당한 모습은 필자가 기억하는 수십 년 전 카렌 울렌백 교수의 모습 그대로였다. 변한 게 있다면 오랫동안 연구에 공헌한 세월로 더 강인해진 눈빛과 여성 수학자로 대면해야 했던 상황에서 단단해진 심지와 기세다.그런 울렌백 교수의 모습을 보니 약...(계속)

글 : 조용승(이화여자대학교 수학과 명예 교수)
진행 : 조혜인 기자 기자 heynism@donga.com
수학동아 2019년 05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