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코볼, 적분을 부탁해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드디어 제 모자를 바꿔쓸 차례가 왔군요. 이곳은 제가 우리 공장에서 가~장 사랑하는 공간, ‘초코 수학 연구실’입니다! 모두 초콜릿 한 움큼씩 쥐고 모이세요. 이곳엔 재미있는 문제가 가득하니까요!   적분을 배우지 않았더라도 적분을 한 번도 들어보지 않은 사람을 찾기는 힘들 겁니다. 그런데 적분이라는...(계속)

글 : 박현선 기자 기자 tempus1218@donga.com
기타 : 임성훈
기타 : 최은경
수학동아 2018년 11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