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 3. 힐베르트 뼈 때리는 '불완전성 원리'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독일의 수학자 게오르크 칸토어가 수백 년간 아무도 입 밖으로 꺼내지 않았던 단어, ‘무한’을 언급하면서 세 번째 격투가 시작됐다. 칸토어는 원소의 개수가 무한히 많더라도 셀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다. 물론 모두 셀 수 있는 건 아니다. 스스로 공들여 고안한 방법으로 무한 집합의 크기도 쉽게 비교할 수 있었다. 그 방법은 바로...(계속)

글 : 조혜인 기자(heynism@donga.com)
기타 : [일러스트] 김진욱 도움 정경훈(서울대학교 수학 분야 강의교수)
수학동아 2018년 07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