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교육원 탐방] 우리 영재는 우리 동네에서!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영재교육원 사무실에서 김병수 원장을 만났다. 사무실에는 교육용 퍼즐 게임이 가득했다.영재교육원 사무실에서 김병수 원장을 만났다. 사무실에는 교육용 퍼즐 게임이 가득했다.

  기자가 김병수 노원과학영재교육원장이 직접 수업을 하는 수학사사반에 조심스레 침입한 건 3월 10일. 입교식을 한 뒤 겨우 두 번째 수업이 열린 날이었다. 수학사사반은 중학교 1학년 학생들이 수학심화반에서 1년간 배운 뒤 진급하거나 중학교 2학년 학생들이 새로 뽑혀 15명 내외로 이뤄져 있다.   학생들은 학기...(계속)

글 : 이다솔 기자(dasol@donga.com)
수학동아 2018년 04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