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 2. 장비‘빨’ 제대로 받자!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글씨가 흐리게 보인다고 해서 전부 장애인이라 부르지는 않는다. 안경으로 시력을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보조 기구만 있으면 낮은 시력도 장애가 아닌 것처럼, 장애인 선수도 자기에게 맞는 장비만 있으면 장애는 장애가 아니다. 동계와 하계 패럴림픽의 갖가지 종목에서 쓰는 휠체어와 의족을 소개한다.  하계 패럴림픽 종목인 휠체어 럭비는 미국에서...(계속)

글 : 이다솔 기자(dasol@donga.com)
도움 : 데이비드 퍼시(영국 샐퍼드대학교 수학과 교수), 송창호(오토복코리아 의수족 보조기 사업부 차장), 신영준(오토복코리아 모빌리티 사업부 부장), 김종배(연세대학교 작업치료학과 교수), 장완호(연세대학교 작업치료학과 박사과정 연구원), 길세기(한국스포츠개발원 선임연구위원), 김태완(한국스포츠개발원 선임연구위원), 이상철(한국스포츠개발원 책임연구위원), 정승환(한국 파라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선수),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사진 : 대한장애인체육회, 오토복코리아
기타 : [일러스트] 비올라, 박장규
참고자료 : 대한장애인체육회의 ‘장애인스포츠백과’
수학동아 2018년 03호

이전
다음
1
위의 콘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기사 내용 전체를 보시거나 잡지용 PDF를 보시려면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정기구독 인증은 PC에서 하실 수 있습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