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뉴스] 엄마는 네안데르탈인, 아빠는 데니소바인?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

 

엄마는 네안데르탈인, 아빠는 데니소바인?

 

현재 인류는 ‘호모 사피엔스’의 한 종이지만, 고대에는 여러 종의 인류가 경쟁하며 함께 살았어요. 그 중 네안데르탈인과 데니소바인은 현생 인류와 가장 가까운 친척으로 알려져 있지요. 과학자들은 고대 여러 인류가 서로의 문화와 유전자를 교환하면서 지냈을 것이라고 추측해 왔어요.


최근 독일 막스플랑크 진화인류학연구소가 이끄는 국제공동연구팀이 이 사실을 처음으로 확인했어요. 연구팀은 2012년 러시아 데니소바 동굴에서 발견된 뼛조각 화석에서 DNA를 추출해 유전자를 분석했어요. 그 결과, 이 뼛조각의 주인은 약 5만 년 전, 네안데르탈인 어머니와 데니소바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딸인 것으로 나타났어요. 연구팀은 이 소녀가 13세의 나이로 사망했을 것이라 추정했지요. 


이어 연구팀은 이 소녀의 유전자를 통해 어머니와 아버지의 가계도도 함께 분석했어요. 그 결과, 어머니는 데니소바 동굴에 살았던 네안데르탈인보다 서유럽에 살았던 네안데르탈인에 유전적으로 더 가까웠어요. 또 아버지는 먼 조상 중에 네안데르탈인이 최소 한 명 이상 있는 혼혈 데니소바인으로 나타났지요. 연구를 이끈 스반테 페보 독일 막스플랑크 진화인류학연구소장은 “네안데르탈인과 데니소바인이 만날 기회가 많지는 않았겠지만, 일단 만났을 경우 우리 생각보다 더 자주 짝을 이뤘던 것으로 보인다”며, “고대 인류 사이의 교류가 훨씬 보편적이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답니다.

글 : 오혜진 기자 기자 hyegene@donga.com
어린이과학동아 2018년 18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