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 속 동물 찾기] 까치의 날개 문양을 닮은 까치수염

  • 확대
  • 축소
봄에서 여름으로 계절이 바뀌면 꽃으로 알록달록 하던 숲이 초록빛으로 변해요. 그러면서 꽃이 귀해지지요. 이런 계절에 더욱 돋보이는 꽃이 있답니다. 바로 ‘까치수염’이에요.

까치수염은 이름이 여러 개예요. 하얗고 꼬부랑한 개의 꼬리를 닮았단 뜻에서 ‘개꼬리풀’이라고도 불려요. 또 ‘가짜’란 뜻의 우리말 ‘까치’와 ‘잘 여문 이삭’을 뜻하는 한자어 ‘수영’을 합쳐 ‘까치수영’이라 부르기도 한답니다. 하지만 정식 명칭은 ‘까치수염’이에요. 이 이름의 유래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까치 날개에 있는 흰 무늬에서 따왔단 얘기가 있지요.

여름철 숲에서는 까치수염을 쉽게 발견할 수 있어요. 까치수염은 땅 속에 묻힌 줄기를 주변으로 뻗으며 번식을 하기 때문에 무리를 지어 자라거든요. 게다가 작은 꽃들이 아래에서 부터 위로 차례차례 피기 때문에 여름 내내 꽃을 볼 수 있답니다. 하지만 산에서 까치수염처럼 생긴 꽃을 본다면 큰까치수염일 확률이 높아요. 큰까치수염은 까치수염과 다른 종이지만 꽃 모양이 똑같으며, 조금 더 큰 잎을 갖고 있답니다.

글 : 신수빈 어린이과학동아 기자 sbshin@donga.com
감수 : 정금선(국립수목원 산림생물조사과 연구원)
사진 : 양형호(국립수목원 현장전문가)
어린이과학동아 2017년 14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