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ilogue. 상대성이론 가지고 놀기

  • 확대
  • 축소
‘슈바르츠실트의 해’ 또는 ‘중력을 받아 완전히 수축한 천체’

믿기 어렵겠지만 이 말들은 1967년 전까지 블랙홀의 공식이름이었다. 1915년 처음 발견된 블랙홀은 50년이 넘게 저토록 복잡한 이름으로 불렸다. 존 아치볼드 휠러는 “이름을 열 번쯤 부르고 나면 더 나은 이름을 절실히 찾게 된다”고 말할 정도였다. 듣는 사람도 지쳤는지, 휠러의 대중강연을 듣던 한 참가자가 그에게 제안을 한다. “그냥 블랙홀이라고 부릅시다.”

그 이후로 우리는 입에 착착 붙는 블랙홀이라는 이름을 유용하게 쓰고 있다. 영화 ‘인터스텔라’를 보면서 “어! 저게 슈바르츠실트의 해구나”라고 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웜홀도 마찬가지다. 원래 이름은 ‘아인슈타인-로젠 다리’였다. 아인슈타인과 로젠이 1935년에 논문을 발표하면서 처음 언급했기 때문이다. 휠러가 1957년 ‘벌레구멍(wormhole)’이라는 발랄한 이름을 제안하지 않았으면 지금도 저 난해한 이름을 쓰고 있을지 모른다.
이미지 확대하기
아침 8시, 신도림역에는 블랙홀이 나타난다이미지 확대하기
일반상대론은 우주라는 거시세계를 설명한다. 빅뱅부터 시작해 우주 팽창과 암흑에너지, 별의 진화와 블랙홀, 웜홀, 시간여행, 중력파까지. 일반상대론의 도움 없이 설명할 수 있는 우주적 개념은 거의 없다. 문제는 이 모든 게 우리 눈에 잘 안 보인다는 것. 미국항공우주국(NASA), 유럽우주국(ESA)이 돈을 쏟아부어 영상과 그래픽을 만드는 데는 이유가 있다. 사람들에게 직접 보여줄 방법이 없으니까.

우주를 이해할 때 일상 언어는 꽤 요긴하다. 대중을 위한 천문학 잡지를 만드는 비영리단체 ‘우주라이크’에서는 우주에서 벌어지는 일을 설명할 때 늘 재기발랄한 비유를 사용한다. 중력파를 만드는 중성자별 쌍성계는 ‘서로 밀당을 하며 주위에 파장을 미치는 요란한 연인’에, 별 밀도가 높아 충돌이 잦은 블랙홀 주위는 ‘신도림역 러시아워’에 비유하는 식이다. 이 잡지를 만든 초대 편집장인 지웅배(연세대 천문우주학과) 씨는 “서울에서 가장 붐비는 신도림역에서 출퇴근 시간마다 환승하는 사람들이 우리 잡지를 보고 ‘여기 블랙홀이 있는 것 같아’라고 느낄 수 있다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글을 읽는 독자여러분도 어려운 과학을 일상 생활의 언어로 쉽게 풀어볼수 있다.



이미지 확대하기우주급팽창 뭐지?우주급팽창 뭐지?


▼관련기사를 계속 보시려면?

일반상대성이론 100
INTRO. 상대성이론 vs 양자역학
PART1. 일반상대성이론 낳은 ‘기적의 10년’
PART2. 상대성이론 이해하기
PART3. 우주를 뒤바꾼 일반상대성이론
PART4. 일반상대성이론 완성한 집단지성의 힘
INTERVIEW. “21세기는 일반상대성이론의 시대”
PART 5. 중력파
PART6. 일반상대성이론 뒤집히나
EPILOGUE. 상대성이론 가지고 놀기

글 : 변지민 기자 here@donga.com
과학동아 2015년 01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