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식단의 진객 주꾸미

  • 확대
  • 축소
주꾸미보다는 쭈꾸미가 더 정겹고 입에 착착 달라 붙는다. 하지만 정확한 이름은 쭈꾸미가 아니라 주꾸미다. 보통 사람들이 아무리 ‘짜장면’을 먹어도 사전에 올라 있는 이름은 자장면인 것처럼.

물고기 집안에서 ‘봄 도다리’를 외친다면 문어 집안에서는 단연 ‘봄 주꾸미’다. 주꾸미가 봄철 생선의 대표격인 ‘도다리’에 비견될 만큼 제철 수산물로 인정받고 있다는 뜻이다. 봄철에 주꾸미가 많이 잡히는 서해안 곳곳에서 주꾸미 축제가 벌어지고, 주꾸미 전문 음식점들도 우후죽순처럼 생겨난다.

제철을 맞은 주꾸미는 요리 방법이 다양해 갖가지 맛으로 식도락가들을 유혹한다. 살짝 데쳐서 초고추장에 찍어 먹어도 좋고, 잘 우려낸 육수에 각종 야채와 버섯을 넣고 샤부샤부로 먹어도 별미다. 고추장 양념을 발라 석쇠에 올려 굽거나 ‘낙지 볶음’에 낙지 대신 넣고 볶을 수도 있고, 해물탕에 넣어 먹기도 한다. 쫄깃한 육질에 먹물과 내장이 뒤섞인 절묘한 풍미를 즐기며 뱃속을 가득 채운 하얀 쌀밥 같은 알을 씹노라면 봄 주꾸미란 말에 다시 한 번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문어랑 낙지랑 어떻게 다른가
 주꾸미는 팔완목 문어과에 속하는 연체동물이다. 문어류의 다리가 8개, 오징어류나 꼴뚜기류의 다리가 10개(실제로는 다리 8개와 촉수 2개)라는 사실은 상식이지만, 같은 문어과에 속하는 문어, 낙지, 주꾸미를 내놓으면 자신 있게 구별할 수 있는 사람이 많지 않다. 주꾸미는 문어, 낙지와 어떻게 다를까.

낙지는 연한 몸과 가늘고 긴 다리가 특징인 데 비해 문어와 주꾸미는 몸체가 비교적 탄탄하며 커다란 머리에 굵고 작달막한 다리를 가진다. 문어와 주꾸미를 구분하기란 더 쉽다. 문어는 70cm 이상 자랄 정도로 크게 자라는 반면, 주꾸미는 대개 20cm 안팎의 소형 종이기 때문이다. 좀 더 확실하게 알고 싶으면 눈 바로 아래쪽을 보면 된다. 이곳에 황금색 고리 모양의 무늬가 있으면 주꾸미가 틀림없다. 문어나 낙지에는 이런 무늬가 없다.

주꾸미는 수심이 얕은 연안의 돌 사이나 모래 바닥에 산다. 야행성이라 밤에 주로 활동하며, 새우나 게 같은 갑각류나 조개를 주로 먹는다. 수온이 높은 봄 가을에는 조간대(만조 때 바닷물에 잠기고 간조 때 공기에 드러나는 곳)나 얕은 곳으로 나와 생활하는데, 수온이 내려가거나 비가 와서 염분이 낮아지면 깊은 곳으로 이동한다.

가까운 친척인 낙지와 달리 주꾸미는 굴을 파지 않는다. 짤막한 다리와 둥그스름한 체형부터 땅굴파기와 어울리지 않는다. 주꾸미는 주위 환경에 맞춰 몸 빛깔을 변화시키는 능력이 있어 모래 바닥에 몸을 살짝 파묻고만 있어도 적의 눈을 피하기에 충분해 보인다. 하지만 편안한 휴식처는 누구에게나 필요한 법이다. 주꾸미는 바위가 있으면 틈새를 파고들고, 조개나 고둥 껍질이 굴러다니면 그 속에 몸을 숨긴다. 몸을 가릴 수만 있다면 빈 병, 깡통, 장화, 폐타이어까지 가리지 않는다. 아무렇게나 나뒹구는 라면 봉지 속에도 몸을 숨길 정도니 숨바꼭질의 명수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다.


껍질 속의 모정
 주꾸미의 산란기는 2~5월이다. 산란기를 맞은 주꾸미는 알을 낳을 곳을 물색하고 교미할 상대를 찾느라 분주히 움직인다. 짝짓기는 수컷이 자신의 정자가 든 주머니를 암컷의 뱃속에 집어넣는 방식이다. 정자 주머니가 녹으면 정자가 흘러나와 수란관 속의 난자와 수정한다. 암컷은 대부분 조개나 고둥 껍질 속에다 알을 400개씩 낳는다. 하얀 밥알처럼 생긴 알을 껍질 안쪽에 촘촘하게 붙여 놓는데, 알 껍질에는 끈끈한 실 같은 것이 달려 있어 어디에나 잘 달라붙는다.

어미 주꾸미에게 고생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어미는 적당한 크기의 재료를 주워 모아 조개나 고둥 껍질의 입구를 틀어막은 뒤 알이 깨어날 때까지 껍질 속에서 한 발짝도 움직이지 않고 알을 돌본다. 물을 순환시켜 신선한 산소를 공급하고 알에 붙은 이물질을 정성스레 빨판으로 닦아낸다. 어미가 돌볼 때의 부화율이, 돌보지 않을 때의 부화율을 크게 앞선다는 과학자들의 실험결과를 굳이 들이대지 않더라도 어미의 노력은 충분히 대단해 보인다. 어미는 아무것도 먹지 않고 새끼를 돌보다가 몸이 하루하루 야위고 말라간다. 그리고 부화한 알을 바깥세상으로 내보내고는 1년간의 짧은 생을 조용히 마감한다.


세상에서 제일 미련한 것은?

주꾸미는 대개 낭장망이란 그물을 사용해 대량으로 잡는다. 하지만 아직도 많은 곳에서 주꾸미의 산란 습성을 이용한 전통적인 어업 방식이 성행한다. 흔히 ‘소라방’이라고 불리는 통발 어업 방식이다.

소라 껍질(실제로는 피뿔고둥의 껍질) 여러 개를 끈으로 묶어 놓은 도구를 통발로 삼아 주꾸미를 잡는다. 미리 던져뒀던 주꾸미 통발을 걷어 올리면 밤새 소라 껍질을 산란장으로 알고 들어가 있던 주꾸미들이 줄줄이 잡혀 올라온다. 어부들은 조그만 갈고리 같은 도구로 소라 껍질 속에 들어 있는 주꾸미를 끄집어낸다. 문어를 잡을 때 빈 단지 모양의 문어 통발을 사용하는 것을 보면 주꾸미와 문어가 동족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다.

한때 주꾸미가 먹을거리 이상의 주제로 사람들의 주목을 끌었던 적이 있다. 충남 태안 앞바다에서 주꾸미 통발에 걸려 나온 청자 조각 덕분에 수만 점의 고려청자를 실은 운반선이 발견되자 한 정치가가 주꾸미에게 그 공을 돌리고 동상을 건립하자고 제의한 것이다. 그러나 이 제안은 얼마나 실현됐는지 알 길이 없고, 그 사이 태안 앞바다를 덮친 원유의 검은 물결 탓에 주꾸미들의 낙원은 일순간 허옇게 탈색된 시체들이 나뒹구는 죽음의 공간으로 변해 버렸다.

“세상에서 제일 미련한 것은 주꾸미들이다/ 소라껍질에 끈 달아 제놈 잡으려고/ 바다 밑에 놓아두면 자기들/ 알 낳으면서 살라고 그런 줄 알고/ 태평스럽게 들어가 있다/ 어부가 껍질을 들어 올려도 도망치지 않는다/ 파도가 말했다/ 주꾸미보다 더 민망스런 족속들 있다/ 그들은 자기들이 만든 소라고둥 껍질 속에 들어앉은 채 누군가에게/ 자기들을 하늘나라로 극락으로 데려다 달라고 빈다”

주꾸미를 주인공으로 한 한승원 작가의 시다. 오랜 세월 변함없이 사랑하고 보금자리를 마련하고 알을 돌보고 생을 마감하는 주꾸미들이 미련한 것일까. 주꾸미 동상을 세운다고 떠들어대다가 느닷없이 원유 세례를 안겨 주더니 어느새 까맣게 잊고 주꾸미를 먹어야 봄이 간다고 주꾸미 타령을 늘어놓는 인간이 미련한 걸까.


 별미 맛보기 

눈을 좋게 하는 타우린


주꾸미는 맛이 좋을 뿐만 아니라 영양이 풍부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중국 광동지방에서는 모유에 버금가는 영양식품이라 해 주꾸미를 즐겨 먹으며, 일본에서는 2차 대전 때 군인들이 시력회복용으로 주꾸미를 먹었다는 이야기도 전해 온다. 영양학적으로 볼 때 주꾸미의 가장 큰 장점은 저지방, 저칼로리, 고단백 식품이라는 점이다. 같은 연체동물인 오징어도 저칼로리 식품으로 유명하지만 주꾸미는 지방 함량이 적어 열량이 그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또한 다이어트를 하다 보면 몸의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 꼭 필요한 단백질이 부족해지기 쉬운데, 주꾸미는 단백질 함량이 매우 높아 최고의 다이어트식으로 손색이 없다.

주꾸미에 다량으로 들어 있는 철분은 빈혈을 예방하고, DHA는 혈액순환과 두뇌발달에 좋다. 그러나 주꾸미라고 하면 뭐니뭐니해도 타우린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다.

타우린은 아미노산의 일종으로 시력을 좋게 하고 당뇨병을 예방하며 면역력 강화나 피로 회복에도 효과가 있어 각종 건강음료에 첨가되는 물질이다. 특히 콜레스테롤을 몸 밖으로 배출시키는 타우린의 능력은 혈관계 질환을 연구하는 과학자들에게 큰 주목을 받고 있다. 가끔 콜레스테롤 함량이 높다고 해서 오징어나 문어를 먹지 않는 사람을 볼 수 있는데, 연체동물은 타우린이 많이 들어 있는 대표적인 식품이므로 걱정하지 않아도 좋다. 주꾸미는 그중에서도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타우린 함량이 높으니 더 말할 나위도 없다.
 이태원 교사는 서울대 대학원에서 세포생물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우리나라 전통 문헌에 나타난 과학 관련 내용에 관심이 많다. 저서로 조선 후기 학자 정약전의 어류학서 ‘자산어보’를 현대적으로 해석해 기행문식으로 정리한 ‘현산어보를 찾아서1~5’(청어람미디어) 등이 있다.

글 : 이태원 서울세화고 생물 교사 기자 baubau@hanmail.net
과학동아 2009년 05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