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공대, 결핵 DNA 백신 개발

  • 확대
  • 축소
 

이미지 확대하기결핵을 일으키는 결핵균 마이코박테리움 투베르쿨로시스.결핵을 일으키는 결핵균 마이코박테리움 투베르쿨로시스.


매년 전세계적으로 200만명의 목숨을 앗아가는 결핵을 퇴치할 방법이 국내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포항공대 생명과학과 성영철 교수팀은 ‘결핵 DNA 백신’을 개발, 항생제로 치료중인 감염된 생쥐에 주사한 결과 치료 후 결핵이 재발하지 않음을 확인했다. 반면 백신을 맞지 않은 쥐는 60%가 재발했다. 이 연구결과는 ‘진 세라피’(Gene Therapy) 3월 24일자에 실릴 예정이다.

전세계 인구의 3분의 1인 20억명이 보균자일 정도로 결핵균은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데 이들중 5∼10%에서 증상이 나타난다. 결핵균은 항생제로 치료해도 완전히 사라지지 않고 잠복해 있다가 숙주의 면역력이 떨어지면 다시 활동한다. 최근에는 항생제 내성 결핵균이 나타나 환자가 매년 늘고 있다.

연구자들은 결핵균의 유전자 2개를 함유한 DNA가닥, 즉 DNA백신을 만들어 생쥐에 주사했다. 생체에 침투한 DNA에서 만들어진 단백질은 항체로 작용, 면역 반응을 촉진한다. 영국 국립의료원 더를라스 로리 박사는 “DNA 백신은 항생제에만 의지한 기존의 방법보다 더 빠르고 효과적인 치료방법이고 치료 후 재감염을 막는 길을 연 최초의 성과”라고 평가했다.

한편 성 교수는 “동물실험 결과가 반드시 사람에게도 나타나는 것은 아니므로 철저한 임상연구가 있어야한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글 : 동아사이언스 편집부
과학동아 2005년 03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