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 쟁탈전 평정하는 첨단플라스틱 폴리머

  • 확대
  • 축소

플라스틱은 열에 약하고 전기가 통하지 않으며 잘 분해되지도 않는다는 것이 상식이다. 하지만 이런 상식을 뒤엎는 첨단플라스틱이 요즘 신소재로 각광을 받고 있다. 강철만큼 강하고 5백℃에 견디는 플라스틱은 자동차나 항공기 경량화의 첨병으로, 전기가 통하는 플라스틱은 돌돌 말린 디스플레이나 휴대전화로,분해되는 플라스틱은 장까지 살아가는 유산균의 캡슐로 쓰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신소재 쟁탈전 평정하는 첨단플라스틱 폴리머신소재 쟁탈전 평정하는 첨단플라스틱 폴리머
 

진행 : 이충환 기자 cosmos@donga.com
디자인 : 이창호 cmyk@donga.com
과학동아 2001년 08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