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재 춘추전국시대

  • 확대
  • 축소

신소재란 용어가 등장한지 채 20년도 되기 전에 신소재는 춘추전국시대를 맞이했다.단단하지만 무겁던 철이 알루미늄과 손을 잡아 몸값을 올리더니,열에 강하지만 충격에 약한 세라믹스는 질긴 특성을 지닌 지르코니아로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여기에 인공뼈에서 인공혈관까지 만들어내는 바이오 소재까지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과연 21세기 신소재의 자리는 무엇이 차지할까?


신소재 춘추전국시대신소재 춘추전국시대
 

과학동아 2000년 02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