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벌레 도서관장 ‘다바쓰면 반나페라’

  • 확대
  • 축소


썰렁홈즈가 헐레벌떡 도서관을 갔다. 어제 새로 문을 연 도서관의 관장인 ‘다바쓰면 반나페라’가 수상한 편지가 문 앞에 떨어져 있었다며 도움을 요청했기 때문이다.
“편지에 쓰여 있는 문제를 풀지 못하면 도서관을 없애 버리겠다!”
무서운 협박편지였다. 과연 썰렁홈즈는 위기에 빠진 도서관을 무사히 지킬 수 있을까?



미션1 높이가 정해진 희한한 책꽂이

“첫 번째 문제. 책을 책꽂이에 정확하게 꽂아라!”
이곳 도서관 책꽂이는 신기하다. 왜냐 하면 책 높이에 맞게 책꽂이를 짜놓았기 때문이다.
“하하, 아주 간단한 문제네요. 이쯤은 누워서 떡 먹기죠. 책꽂이에 딱 맞는 책을 골라 꽂아놓기만 하면 되는 것 아닌가요?”



미션2 순서대로 실어야만 하는 카트

“두 번째 문제. 책을 순서대로 카트에 실어라!”
책을 나르기 위해서는 카트에 담아야 한다. 그런데 책이 가장 큰 순서대로 피라미드처럼 쌓아서 가져가야 한다.
“별로 어려울 것 같지 않네요. 순서대로만 카트에 차례로 쌓으면 되지요?”



미션3 수학책 세 권과 과학책 세 권

“세 번째 문제. 종류별로 책을 꽂아라!”
도서관에는 책을 쉽게 찾기 위해서 종류별로 책꽂이를 마련해 두었다. 썰렁홈즈 앞에는 과학책 3권, 수학책 3권이 놓여 있었다.
“뭐 쉬운 것 같은데요. 과학책은 과학책꽂이에, 수학책은 수학책꽂이에 꽂으면 되는 거잖아요.”



미션4 비상! 흰개미를 잡아라

“네 번째 문제. 흰개미를 잡아라!”
이상한 문제였다. 도서관에서 흰개미라니. 그때였다.
누군가 갑자기 뛰어 들어와서 소리를 질렀다.
“크…, 큰일 났습니다. 지금 도서관에 흰개미가 잔뜩 나타났습니다.”


도서관에 많이 오세요~


“고마워요, 썰렁홈즈.”
“저도 도서관을 구해서 뿌듯해요. 또 다시 그런 협박편지가 오면 연락 주세요.”
“이제 그럴 일은 없어요. 사실 그 편지는 제가 썼거든요. 도서관에 사람이 별로 안 와서….”
허탈한 마음으로 집에 온 홈즈는 컴퓨터에서 메일들을 보고 깜짝 놀랐다. 500통 메일이 왔는데, 그 중 499개는 전국 도서관과 과학관이었다.
“홈즈씨~, 우리 도서관에도 좀 와 줘요!

글 : 섭섭박사
번역 : 김석
어린이과학동아 2014년 22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