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먹스섬의 철학자 ‘삐딱꼬라스’

  • 확대
  • 축소


썰렁홈즈가 분주하게 짐을 싸고 있다.
“무러야, 일주일은 있어야 하니까 속옷이랑 잘 챙겨라~.”
이번에 출장 가는 곳은 이탈리아의 유명한 철학자 피타고라스가 태어난 사모스섬 근처에 있는 사먹스라는 조그만 섬이었다.
철학자이자 수학자인 삐딱꼬라스가 썰렁홈즈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그런데 무슨 일인가요?”




미션1 삐딱꼬라스의 몸무게는?

“내가 너무 말라서…, 의사가 경고를 했다네. 살을 찌울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삐딱꼬라스의 고민은 바로 몸무게였다.
“그럼 일단 몸무게부터 재볼까요?”
“잠깐! 내 입으로 직접 말하기는 좀 창피하네. 내 몸무게는 목성에서 재면 62kg이라고!”



미션2 하루 세 끼 1000kcal를 채워라!

“어휴~, 정말 이래서는 안 될 것 같아요. 일단 먹고 봅시다~!”
썰렁홈즈는 삐딱꼬라스를 위해서 식사 메뉴를 정하기로 했다. 하루 세 끼 각각 1000kcal가 넘어야 한다.
“음…, 대충 맞춰 봤는데…. 어느 때 뭘 더 먹어야 하지?”



미션3 운동, 운동 그리고 또 운동!

“이제 많이 먹었으니까 운동을 해서 근육량을 늘립시다!”
썰렁홈즈는 삐딱꼬라스에게 운동하는 방법을 알려 주기로 했다.
“자, 여기 운동기구가 있어요. 어떤 것을 사용하실래요?”
삐딱꼬라스는 이미 지쳐 있어서 무거운 것을 들기가 너무 힘들었다.



미션4 잠자리가 편안해야 한다!

“잘 먹고 운동도 했으니 이제 한 가지만 남았네요.”
썰렁홈즈는 비장한 눈빛으로 삐딱꼬라스를 쳐다보았다.
“뭐…, 뭐지?”
“뭐긴요. 잠을 잘 자야 한다고요. 아주 조용하고 특별한 침실을 마련했다고요!”


너도 이제 몸짱이 되어야지?


3개월 뒤 썰렁홈즈에게 초대장이 왔다.
“어? 하하하, 삐딱꼬라스가 스포츠센터를 차렸다
고 하네? 음, 내가 도와준 보람이 있군.”
썰렁홈즈는 기쁜 마음으로 삐딱꼬라스가 운영하는 스포츠센터를 찾아갔다.
“와하하! 홈즈~, 자네 덕분에 내가 이렇게 건강해졌네. 자네도 운동 좀 해야지?”
뭔가 복수의 향기가…. 하여간 썰렁홈즈는 지금 100만 번째 윗몸일으키기를 하고 있다.

글 : 섭섭박사
번역 : 김석
어린이과학동아 2014년 05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