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로봇 발명가, ‘삐리비리 잉차카’

  • 확대
  • 축소


“삐리비리~, 위~잉 철컥, 위~잉 철컥.”
웬 로봇 하나가 썰렁홈즈 사무실을 찾아왔다. 처음 보는 로봇에 당황한 썰렁홈즈와 다무러.
“삐리비리~! 위험해! 위험해!”
로봇은 썰렁홈즈에게 편지를 한 장 건넸다.
‘나는 로봇 연구가 잉차카 박사라고 합니다. 지금 저는 위험에 처해 있습니다. 아프리카에 있는 제 연구실로 와 주세요. 플리즈~.’
“잉 박사를 구하기 위해 아프리카로 출발~!”




미션1 철통단속 문지기 로봇 ‘다다’

썰렁홈즈와 다무러는 아프리카에 있는 잉 박사의 로봇 연구소에 도착했다.
“삐리비리~, 저는 연구소를 지키는 문지기 로봇 ‘다다’라고 합니다. 비밀번호를 적은 숫자부터 입력하세요.”
처음 와 보는 연구소니, 비밀번호를 알 리가 없었다.
“그래, 분명히 어딘가에 잉 박사가 숨겨 놓은 비밀번호가 있을 거야.”



미션2 철통보안 경호 로봇 ‘개잘바’

문을 열고 들어가니 다른 로봇이 또 나타났다.
“삐리비리~, 저는 경호 로봇 ‘개잘바’라고 합니다. 잉 박사님을 만나려면 엑스레이 검색대를 통과해야 합니다.”
썰렁홈즈는 순간 당황했다.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서 다양한 무기를 준비해 왔기 때문이다.



미션3 친절한 안내 로봇 ‘아날랴줌’

“삐리비리~, 이제 박사님을 만나러 갈 차례입니다. 저는 친절한 안내 로봇 ‘아날랴줌’이라고 합니다.”
썰렁홈즈는 왠지 믿음직스럽지 않은 로봇의 안내를 받으면서 박사님 연구실로 향했다.
“어? 그런데 어떻게 가야 하지?”



미션4 난처한 상황에 빠진 잉차카 박사

“잉 박사님인가요? 어떤 문제가 있죠? 누구에게 위협을 받았습니까?”
썰렁홈즈가 심각하게 물었다.
“네. 문제가 생겼어요. 중국 음식점 종업원 로봇을 하나 만들었는데요, 어느 날 세 사람이 탕수육을 먹으러 왔어요. 탕수육 한 그릇에 3만 원이라서 각자 1만 원씩 냈지요.
친절한 주인은 5천 원을 깎아 주라고 했는데, 못된 종업원 로봇이 2천 원을 자기가 갖고, 남은 3천 원을 천 원씩 돌려 준 거예요. 세 사람은 9천 원씩 내고 2만 7천 원에 탕수육을 먹은 것이죠. 그런데 종업원 로봇이 주인한테 들키고 말았어요. 그래서 2천원을 돌려 줬어요. 하지만 이상한 일이 생겼어요. 세 사람은 2만 7천원에 탕수육을 먹었고, 종업원 로봇은 2천 원을 내놓았어요. 합하면 2만 9천원! 그럼 천 원은 어디로 간 거죠?”

다무러의 로봇친구 ‘이브’

“감사합니다. 덕분에 로봇에 대해 많이 공부했습니다.”
무사히 문제를 해결하고 돌아가려고 하는 순간, 잉 박사가 썰렁홈즈를 붙잡았다.
“감사의 선물로 로봇을 하나 드리지요. 다무러의 여자친구입니다. 이름은 ‘이브’.”
드디어 다무러에게 여자 친구가 생겼다. ‘이브’. 예쁜 이름을 가진 다무러의 여자친구 ‘이브 다무러’. 하는 짓도 이쁘다…?

글 : 섭섭박사
그림 : 김석
어린이과학동아 2013년 23호


위로